신생아 황달, 스마트용품 덕분에 엄마 품에 안겨서 치료 받을 수 있게 된다

신생아의 적혈구가 파괴되면서 빌리루빈이라는 물질이 생성되는데 신생아의 간이 미성숙하여 이를 잘 처리해내지 못하여 체내의 빌리루빈 수치가 증가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때 정상치 이상으로 빌리루빈 수치가 증가하여 피부가 노랗게 보이는 증상을 신생아 황달이라고 합니다.

기존에 주로 하는 방법은 혈액을 이용하여 빌리루빈 수치를 체크하고, 광선요법으로 치료를 하는 것이라고 하는데요.

그런데 스마트한 기기 덕분에 조명을 비춰서 빌리루빈 수치를 알 수 있게 되고, 담요에 안겨서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고 하네요.

관련글

2017-03-16T00:58:26+00:00 Categories: 건강과 질병|Tags: , , , , ,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