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5년 7월에 수정하였습니다.

난지 물놀이장에 이어 이번에는 뚝섬 수영장을 추천해볼까 한다.

한강 수영장이나 물놀이장은 여러 개가 있지만,비교적 최근에 지어진 편이고 교통이 편리하다는 이유로 한강 수영장 내에서도 꽤 인기있는 수영장으로 꼽히는 듯하다.

특히 유수풀이 있어서 물놀이 재미가 더욱 쏠쏠한 뚝섬 수영장~. 본격적으로 알아볼까 한다.

waterpark1

(이미지 출처: 서울시 홈페이지 )

뚝섬 수영장 개장시간

  • 2015년 7월 17일~8월 23일
  •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 수영장 개장.

이용가격

  • 성인 (19세 이상): 5,000원
  • 청소년 (13세~18세): 4,000원
  • 어린이 (6세~12세): 3,000원
  • 6세 이하: 무료

뚝섬 수영장의 장점

  • 유수풀이 있다. 관리사무소에 문의해서 알아낸 유수풀의 수심은 1m이다. 어린 아이들도 튜브와 구명조끼만 있다면 즐겁게 놀 수 있을만한 깊이다.
  • 공중에 설치된 양동이에 물이 차서, 일정량 이상 물이 모이면 양동이가 뒤집어지는 물벼락(일명 어드벤쳐 풀)도 뚝섬 수영장에서의 즐거움 중에 하나다.
  • 사진에 보다시피, 미끄럼틀을 타고 놀 수도 있다.
  • 성인풀은 유아풀과 연결되어 점점 깊어지는 형태인데, 성인풀에 비해 유아풀장의 숫자가 더 많으므로 아이와 오기에 적합하다.
  • 보통의 여타 워터파크와 달리 먹을 것이 반입된다. 원한다면 수영장 내의 매점을 이용하거나, 바깥에 위치한 편의점을 이용할 수 있다.
  • 교통편이 편리하다. 7호선 뚝섬유원지 역에서 2번 출구로 나가면 걸어서 2~3분 거리에 뚝섬 수영장이 있다.

뚝섬 수영장을 이용할 때의 유용한 팁 + 단점

1. 무조건 일찍 와라.

  • 개장은 오전 9시이나 편하게 놀고 싶다면 8시 30분쯤은 오는 것이 좋다.
    • 늦게 오면 가장 큰 문제가 주차할 자리가 없다는 것이다.
  • 10시쯤 되면 주차할 곳이 없이 차가 거의 꽉 차는 편이고, 12시쯤에는 수영장 혼잡을 막기 위해 입장을 제한한다는 방송이 계속 나온다고 한다.
    • 아예 일찍 올 수 없다면 오후 3시 이후의 입장을 추천한다.

2. 먹을 것을 싸온다.

  • 뚝섬 수영장은 먹을 것 반입이 허용되는 곳이라 아이스박스에 먹거리를 챙겨오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 매점이 있으나 가격이 문제라기보다 줄이 너무 길어서 줄을 30분 이상 서야 한다고 한다.
  • 밖에 편의점은 이용 가능하나, 컵라면 반입은 금지되어 있으니 주의하자.
    • 술도 반입 금지되어, 걸리면 쫓겨난다.
  • 45분 물놀이를 하고, 15분 휴식을 취하는 방식이다.
    • 휴식시간 전에 미리 매점에 가서 줄을 서는 것도 유용한 팁이다.
    • 매점 이용 방식은 계산대에서 먼저 계산하고, 각 음식이 있는 곳에 가서 영수증과 음식을 교환하는 방식이다.
  • 배달음식은 원칙상 반입이 금지되어 있는데, 간혹 배달 시켜드시는 분들이 있는 듯하다.
    • 혹시 블로그를 보고 배달음식이 허용되는지 아닌지 헷갈리시는 분들이 있으실 것 같아서 이 부분을 언급한다. (관리사무소 아저씨가 배달음식은 안된다고 딱 잘라서 말씀하심.)

3. 모자는 반드시 챙긴다.

  • 모자 착용이 필수다.
    • 어른은 야구모자를, 아이들은 수영모자를 쓰는 분위기이다.
  • 관리사무소에 따르면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