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 수족구병 작년보다 2배 이상 증가로 비상- 수족구병 원인, 증상과 예방법.

요즈음 수족구가 대대적으로 유행인 모양이다. 질병관리본부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 5월 19일부터 25일 동안 전체 외래환자 1000명당 10.8명이 수족구 환자였고, 작년 같은 기간 동안 수족구 환자인 4.8명에 비해 두 배 이상 증가하였다고 한다. 이중 90% 이상이 만 5세 이하의 영유아라고 하니, 어린이집에서는 특히 더 난리가 난 듯 싶다. 전염성도 강한 편이고, (홍역이나 수두에 비해서는 전염성이 약한 편이나 기타 다른 질병과 비교하여 전염성이 강한 편이라 함) 다 나은 후에도 재전염 될 수 있는 질병이니만큼 원인과 증세, 그리고 대처를 어떻게 해야할지에 대해 자세히 적어볼까 한다.

수족구병
(이미지 출처: MBC 뉴스 화면 촬영,  ‘영유아 수족구병 급증, 신경계 합병증 우려 ‘위생관리 철저히’ 기사 중(http://news.donga.com))

수족구병의 원인

수족구병은 바이러스성 질병으로 크게 콕사키 바이러스 A16과 엔테로 바이러스 71에 의해 일어난다. 엔테로 바이러스 71은 장 바이러스의 일종으로, 주로 수족구병을 일으키지만 일부는 수막염, 바이러스성 폐렴, 뇌염 등을 일으키기도 한다.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수족구병(hand-foot-and mouth disease)의 증상

이름 그대로 손과 발에 수포성 발진을 보이고, 입 안에 물집이 생기는 것이 대표적인 증세다. 수포성 발진이 생기는 위치는 엉덩이나 사타구니, 팔, 다리 등 위치는 다를 수 있다고 하고, 엉덩이에 생긴 발진은 대개 수포를 동반하지 않는다고 한다. 이런 수포를 터뜨려서 병원에 오는 경우가 간혹 있는데 이 경우에 흉이 질 수 있다. 물집처럼 보이는 것들은 그대로 놔두면 나중에 자연적으로 다 사라진다고 한다.

이와 더불어 대표적인 증상으로 미열을 이야기할 수 있는데, 수족구가 걸린 아이들의 엄마들 말로는 미열이 있는 경우, 없는 경우, 혹은 고열을 나타내는 경우 등 열에 대해서는 아이가 어떤 증세를 나타낼지 단언하기 힘든 듯 하다. 다만, 여름이 다가오는 경우에는 아이가 미열을 나타내는 경우, 감기라고 치부하지 말고 혹시 발진은 없는지 관찰하고 수족구를 의심해보아야 할 듯도 싶다.

수족구는 대체로 7일에서 10일 후면 자연적으로 회복되지만, 심한 경우 뇌수막염이나 뇌염을 동반할 수 있으므로 수족구가 의심되면 바로 병원에 가시라고 말하고 싶다. 또한 잠복기가 3일~7일 정도 있다.

수족구에 대한 백신은 없지만, 병원에 가면 항바이러스제와 해열제를 처방해주므로 자연적으로 낫기를 바라는 것보다 병원으로 가는 것이 나은 듯 싶다.

수족구 예방법

수족구가 걸린 환자의 침이나 분비물 등을 통해서 옮을 수 있으므로, 외출에서 돌아온 후, 아이의 기저귀를 갈아준 후, 식사 전 등 손을 깨끗이 씻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또한 수족구에 걸린 아이가 가지고 놀던 장난감과 입에 물었던 것들은 다른 아이가 가지고 놀지 않도록 한다.

수족구에 좋은 음식

입 안이 헐어서 아이들이 잘 먹지를 못하고, 특히 뜨겁고 매운 음식은 아이에게 자극이 될 수 있다. 아이스크림이나 찬 물, 찬 우유는 입 안의 수포에 자극도 주지 않으면서 시원한 감도 주고, 갈증도 해소한다. 그리고 밥보다는 죽처럼 부드러운 음식이 좋고, 죽도 뜨겁게 주는 것보다는 차갑게 식혀서 주는 것이 좋다. 과일도 담백한 과일은 좋은데, 신맛이 나는 과일은 먹이지 않도록 한다. 수족구에 걸리면 목이 따갑기 때문에 물을 제대로 마시지 못해서 탈수 증세를 보일 수 있으므로, 탈수증세가 의심된다면 수액을 주사로 맞추도록 한다. 어느 블로그에서 읽은 내용인데, 아이들이 수족구에 걸리면 이미 말했다시피 목이 따가워서 물을 먹는 것도 싫어하는데, 얼음을 입에 물고 있으면 시원한 감도 주고 갈증도 어느 정도 해소하므로 얼음을 입에 물고 있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다.

글을 마치며…

어느 기사에 보니 온도가 1도 높아지면 수족구 발병률이 11% 증가하고, 습도가 1% 올라가면 수족구 발병률이 4.7% 증가한다고 한다.  수족구가 바이러스에 의해 일어나는 질병이므로, 온도와 습도의 상승에 따라 바이러스가 더 활발하게 활동하기 때문일 것이다. 작년에 비해 올해는 더위가 빨리 와서 수족구 환자가 증가한 것 같은데, 예방이 최선이라고 하는 질병이니만큼 위생에 신경을 써야 할 것이다. 또한 수족구는 아이 뿐 아니라 성인도 걸릴 수 있는 질병이니만큼, 아이를 돌보는 부모님은 자신을 위해서도 신경을 쓰시라고 말씀드려야겠다.

더 읽을거리

2013-06-20T21:57:05+00:00 Categories: Uncategorized, 건강과 질병|Tags: , , ,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