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시스코 맛집- 소살리토의 스코마스 (Scoma’s)

샌프란시스코는 바닷가를 끼고 있는 도시여서 그런지 유독 해산물 맛집이 많다.

그 중 예술가들의 도시이자, 부촌의 느낌이 나는 소살리토는 샌프란시스코의 금문교를 지나 있는 해안도시이다. Pier나 페리빌딩에서 페리를 타거나 버스를 타고 금문교를 건너서 가거나 자전거나 도보를 이용해 갈 수 있다. 페리를 타면 알카트라즈와 금문교를 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샌프란시스코에서도 여유로움을 느꼈지만 소살리토에서는 그보다 더한 여유를 느낄 수 있으니… 한쪽에는 바다가 한쪽에는 예쁜 집들이 있는데 천천히 걷는 맛이 난다.

IMG_6050

그 가운데 선택한 scoma’s ㅎㅎ 약간은 부티나는 레스토랑이다. (하지만 느낌에 비해 가격은 예상보다는 저렴 ㅎㅎ 환율의 탓일지도;;;) 실은 해산물 가격 자체는 피셔맨즈와프의 노점들이 들어서 있는 골목이 더 저렴할 듯하다.

IMG_6040

IMG_6041

우리가 고른 메뉴는 크랩과 새우샐러드였는데, 샌프란시스코 아무 레스토랑에 들어가서 먹었던 새우샐러드와 모양은 똑같았는데 맛은 천지 차이이다. 그리고 다른 테이블의 메뉴들도 심지어 맛있어 보인다. 서빙하시는 분이 열심히 설명했던 오늘의 요리도 맛있을 거 같다. ㅎㅎ

크랩은 통째로 나오는데 살이 정말 꽉 차있고 양념도 아주 적절했다.

물 위에 떠 있는 레스토랑으로 전경도 아주 멋지고, 해산물도 싱싱하고 맛이 깔끔하다.

소살리토 말고 샌프시스코 pier 39에 본점도 있다고 한다.

편집자의 주

간만에 해외 맛집 글이라, 풍경도 좀 구경하고 싶어서 ann님께 풍경 사진도 내놓으라고 해서 사진을 받았는데… 날씨가 흐려서 예쁜 사진이 없더라고요. ㅠㅠ

스코마 레스토랑 외관과 ann님이 드신 음식만 간단하게 사진을 올려봤네요.

샌프란시스코의 유명한 게 바로 크램 차우더 스프(clam chowder soup)와 길라델리 초콜렛이라고 하더라고요.

크램 차우더 스프가 유명한 맛집도 있던데, 그런 곳도 들러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스코마는 씨푸드로 유명한 레스토랑이라고 하던데, 다녀오신 다른 분들 평도 꽤 좋더라고요.

맛집 탐방에 도움이 되는 글이었기를 바라며, 즐거운 여행 하고 오세요~. ^^

  • 스코마스 홈페이지

http://www.scomassausalito.com/

 

2014-12-16T15:09:36+00:00 Categories: Uncategorized, 맛집|Tags: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