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맛집 2탄-오미사꿀빵, 용화찜, 뜨라토리아 델 아르테

통영 맛집 1탄에 이어, 2탄도 준비하였습니다~.

1. 오미사꿀빵

통영하면 충무김밥과 꿀빵인 모양이다. 그 중 오미사꿀빵집이 맛있었는데 팥꿀빵 10개에 8천원, 고구마 호박은 6개에 6천원이다.

여름에는 상온에서 1~2일밖에 보관이 안되고 냉동보관 뒤에 상온에서 녹혀먹거나 전자레인지에 20초 정도 데우라고 하는데, 바로 먹는 게 훨씬 맛있다.

집에 사가려고 다음날 가보니 매주 수요일은 정기휴무라고 ㅠ.ㅠ

하는 수 없이 중앙시장 쪽에서 다른 꿀빵집을 갔는데 값도 비싸고 맛도 덜하다 ㅠ.ㅠ 통영에 갔다면 오미사꿀빵은 드시고 오는 게 정답일 듯!!

편집자의 주

본점에서 만드는 오미사꿀빵의 경우는, 별로 달지 않아서 단 것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분들도 괜찮게 생각한다고 하더라.

주의할 점은 오전에 가야 살 수 있다는 점! 오전 8시 반부터 판매를 하는데, 오전 중에 꿀빵이 다 팔린다고 한다.

다른 분들 말씀으로도 막 만든 꿀빵이 훨씬 맛있다고 하므로 아껴뒀다가 먹어야지 하지 마시고, 구매 후에 바로 드세요. ^^

2. 용화찜

IMG_4453

아구찜을 하는 곳인데, 정말 맛있다!! 처음 입에 넣었을 때에는 뭐 이정도 맛이지 아구찜이.. 했는데.. 먹을수록 맛있음을 느낄 수 있다.

다만 평일에는 8시면 문을 닫기 때문에 늦게 가면 낭패일 수 있다. 서울에서 하는 아구찜은 좀 말린 아구를 사용하는데 용화찜에서는 생아구를 사용한다고 한다.

가격도 나쁘지 않다. 대 35000원 중 30000원 소 25000원이다.

편집자의 주

용화찜에 다녀온 다른 분들의 글을 보니, 이곳의 아구찜이 꽤 매운 모양이다.

사람들이 점점 매운 것을 찾게 되어, 매운 고추가루를 쓰게 되는 것 같다는 꽤 오래된 후기도 발견할 수 있었다.

매운 것을 잘 못드시는 분들이라면, 주문 전에 매운 정도를 덜 맵게 해달라고 하는 것도 괜찮을 수도 있겠다.

맵다 아니다의 경우는 개인적인 차이가 있을 수 있으므로, 주문 전에 주인 아주머니나 아저씨께 이런 건 물어보는 게 가장 좋을 듯.

3. 통영 국제 음악당 내 “뜨라토리아 델 아르테”

IMG_4452

IMG_4451IMG_4450

헉헉.. 이름이 어렵다 ㅎㅎ Trattoria dele arte… 통영 국제 음악당 2층??에 위치하는 까페 겸 이탈리안 레스토랑이다.

통영 국제 음악당 자체가 산책하기에 괜찮고 건물과 뷰도 멋지다. 음식 자체에 중점을 두기보단 분위기에 취해보는 것도 괜찮을 듯.. 평일 저녁에 가면 야경도 보고 좋을 것 같다.

우리는 페로니 3병과 고르곤졸라 피자 세트 메뉴를 먹어서 음식에 대한 평을 하기에는 좀 부족할 듯 하니 이건 패쓰~ 차 한잔이나 맥주 한병의 여유를 즐기기에 괜찮은 곳이다.

식사 후에는 바닷가로 이어지는 뒤쪽 길로 걸어나오면 금호 마리나 리조트와 연결되니 산책코스로도 괜찮다.

편집자의 주

이곳에 다녀온 분들이 입을 모아 하는 이야기가, 분위기가 참 좋다~였다.

메뉴도 다양하거니와 사람마다 입맛이 제각각이라 같은 음식에 대한 평도 엇갈리기에 (이곳에 다녀오신 분들의 경우는) 추천할만한 메뉴를 찾지는 못했다.

분위기 있는 곳을 찾고 있다면, 이곳 한번 살펴보시라 말씀드리고 싶다.

위치

관련글

이미지 출처

  • ann님이 직접 찍은 사진입니다.
2014-08-14T19:01:01+00:00 Categories: Talk, Uncategorized, 맛집|Tags: ,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