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맛집-토함산 손칼국수, 서산돌

경주 맛집 두 군데를 소개할까 한다.

kyungju

1. 토함산 손칼국수

불국사 앞에 위치한다. 그때 그때 조그만 통에 손으로 직접 반죽을 해서 그때그때 면을 뽑아낸다. 그만큼 속도가 느리다!! 바로 자리에 앉았는데도 1시간 대기 ㅠ.ㅠ

황금연휴라 사람이 많아서 더 길어졌는지 몰라도 주문을 받은 다음 반죽부터 시작하시는 것을 봐선 평소에 가도 느릴 듯 하다.

맛은 좋다~ 국물도 맛있고 면발도 쫄깃하다. 칼국수, 수제비, 칼제비가 1그릇에 5천원으로 가격도 착하다. 다만 대기 시간이 기니까 같은 종류로 시키는 것이 편하고 칼국수, 수제비, 칼제비 외에 파전이나 도토리묵 등을 시키면 그게 먼저 나와서 기다리는 동안 좀 먹으며 참을 수 있다.

여유있게 테라스에서 햇볕을 만끽하며 천천히 드실 생각이 있다면 추천할 만 하지만 일정이 바쁘다면 패스할 것을 권한다.

2. 서산돌

게장을 주로 하는 집으로 천마총 앞에 위치한다. 게장정식이 11000원으로 가장 싼 정식이고 그 외 암케정식, 서산돌상 등이 있다. (더 비싸다.)

1인 1식이 원칙이고, 아이들의 경우 7000원짜리 게알비빔밥을 시킬 수 있다.

생각보다 일을 잘해서 테이블 도는 속도가 빠르다. 그리고 보통 음식점 게장보다 짜지 않아서 좋다. 딸려나오는 반찬으로 조기, 달걀찜, 된장찌개, 각종 반찬이 있는데 맛이 괜찮다. 개인적으로 서비스나 음식의 맛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편집자의 주

토함산 손칼국수는 다녀오신 분들 평이 꽤 괜찮더라고요. 직접 손으로 반죽해서 면을 뽑기 때문에 오래 걸리기는 하는 모양입니다. 주말에는 기다리는 사람도 많고, 시간도 꽤 걸린다는 이야기들이 있던데 아마 ann님도 연휴에 가서 오래 기다리신 것 같아요. 시간적 여유가 있으신 분들이 불국사 가신 김에 드시고 오면 좋을 것 같은 곳인 듯해요.

서산돌은 경주에만 있는 게 아니라, 체인점으로 몇 군데 더 있더라고요. ann님이 다녀오신 경주에 있는 서산돌은 평이 꽤 좋았습니다.

ann님이 간 맛집은, 경주의 유적지 구경하러 간 김에 근처에서 괜찮았던 맛집을 평해주신 듯합니다. 관광하러 막상 가보면, 먹을 건 어디서 먹지 하는 고민 충분히 하실 수 있잖아요. 그런 고민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되는 글이었으면 싶네요.

경주에서 유명한 음식이 떡갈비와 순두부라고 하더라고요.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경주의 떡갈비와 순두부 맛집도 언젠가는 올려야겠다라는 생각을 하며 글을 마칩니다.

2014-05-14T18:20:08+00:00 Categories: Talk, Uncategorized, 맛집|Tags: ,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