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건소에서 할 수 있는 산전검사 1, 2에 이어지는 글입니다.

지난 번 글에서 <임신 전 & 초기의 혈액 및 혈액형 검사>에 대해 알아보았다.  (1-3번 검사는, 보건소에서 할 수 있는 산전 검사 2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번에는 초기 산전 검사 중에서 감염 검사, 즉 ‘TORCH 감염 검사’에 대해 살펴보려고 한다. TORCH라는 각 검사의 이니셜을 따서 만들어진 이름으로, 이 검사 역시 혈액 검사에 의해서 확인할 수 있다.

4. TORCH 감염 검사

4-1. 톡소포자충증 검사 (T, Toxoplasma gondii)

톡소포자충증은 유럽이나 미국에서는 흔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드문 질환으로 그 원인은 톡소포자충에 의한 감염이다. 톡소포자충은 고양이를 숙주로 하는 기생충의 하나로써, 고양이의 대변에 오염된 음식을 먹을 때 전염될 수 있다. 톡소포자충은 임신 초기에 산모가 감염되면 태아에게 전달되는 빈도 자체는 후기에 비해 낮지만, 일단 수직감염이 일어나면, 태아의 맥락 망막염, 대뇌 석회화, 뇌수종증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조기 진통이 오기도 하는 위험한 기생충이다.

고양이와의 접촉을 피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톡소포자충의 원충은 열에 의해 잘 파괴되므로 음식을 익혀서 먹고 청결한 식습관이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하지만 아직 이론의 여지가 있다.

활동성 감염을 갖고 있는 것으로 진단된 산모는 치료를 시작해야 하는데 Spiramycin을 가장 많이 사용하지만, 태아 감염증을 감소시킬 뿐 그 병세를 약화시키지는 못 한다고 알려져 있다.

검사는 산모의 혈액에서 혈청의 증감 유무를 확인하는 방법을 주로 쓴다.

4 톡소포자충증
<이미지 1: 톡소포자충증>

4-2. 매독 검사, 인간 면역 결핍 바이러스 검사 (O, others; Syphilis, HIV, HBV)

선천성 매독은 매독에 걸린 임산부의 태반을 통해 태아가 매독균에 감염되면서 발생하는 질환으로, 태아의 자궁 내 사망과 피부 질환, 신경 질환, 치아 질환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매독균은 체내에서만 살아있기 때문에, 감염 환자와의 성적 접촉을 하지 않는 것이 가장 간단한 예방법이다.

치료는 진단 즉시 항생제를 복용해서 태아의 감염을 방지해야 한다. 선천성 매독은 치료받지 않으면 예후가 매우 나쁘므로 무엇보다 조기 진단이 중요하고, 혹시 모르니 아빠도 같이 검사 받는 게 좋다.

검사는 산모의 혈액을 이용하여 혈청에 매독균에 대한 항체가 있는지를 확인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