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우리 집 아기 용품 가운데 필수 용품 중 하나인 알집 매트에 대해 이야기 하려고 한다.  아기가 돌이 되기 훨씬 전부터 사용하였고 내내 좋다고 생각했었는데 이제야 소개하게 되었다

아기가 혼자 앉게 될 무렵쯤 어느 순간부터 혼자 잘 앉아 있다가도 뒤로 넘어가기가 일쑤였다.

머리가 무거우니 무게중심 때문에 넘어가는 것은 어쩔 수 없다지만 자칫 머리가 다칠까봐 두려워   부랴부랴 매트를 알아보게 되었다. 처음엔 캐릭터가 있는 아기 자기한 매트를 맘에 두고 있었지만 회사 동생의 강력한 추천으로 알집 매트로 급하게 마음을 바꾸고 바로 구매하였다. 결과는 대만족까지는 아니지만 나름 만족하며 쓰고 있다.

알집매트는 무늬나 색상은 다양하지 않다. 색상은 파스텔색상과 원색이 있으며 나는 아기에게 색감을 익혀주고 싶어 원색인 비비드 그랜드 4칸짜리를 구매했다.

*이미지 출처는 beansgirl님이 직접 찍어주신 사진입니다.

mat1

좋은 점은

  • 매트 두께가 4CM 정도로 두꺼워 매트 위에서 뛰거나 넘어져도 안전하다.

mat2

  • 매트를 접어서 세워 놓을 수가 있어 청소할 때 편리하다.
  • 매트의 복원력이 좋고 속이 알집 구조로 꽉 채워져서 그런지 오래 썼음에도 꺼지지 않았다. 다만 다른 매트와 달리 딱딱한 감이 좀 있다.
  • 친환경 무독성 원단이라 화확 제품 특유의 냄새도 없었고 아기가 뒹굴러도 안심이다.  실제로 “친환경 인증을” 받은 PE 소재로 속을 채우고 “친환경건축자재인증”을 받은 원료를 사용하여 만들었다고 한다.
  • 박음질이 꼼꼼하게 잘 되어 있고 마감처리도 깔끔했다.
  • 종종 삼각형으로 접어서 터널을 만들어 주거나 모두 접어 쇼파에 비스듬히 얹어 미끄럼틀을 만들어주기도 하는 등 놀이 기구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mat3

  • 매트 두께 때문에 층간 소음 걱정도 어느 정도 덜 수 있다.
  • 무게가 가볍다. 알집매트 구매 후 일반 캐릭터 매트도 구매해 사용해봤지만 알집매트가 들었을 때 훨씬 가볍다.

반면 나쁜 점은

  • 청소기로 밀거나 걸레질을 하다 보면 겉 커버가 밀리는걸 느낄 수 있다.
  • 접히는 부분에 이물질이나 먼지가 잘 껴서 주기적으로 닦아줘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 매트에 아무 무늬가 없다 보니 조금 단조롭다.
  • 매트가 바닥에 딱 붙어있지 못하고 밀린다. 미끄럼 방지패드를 별도로 구매하였지만 청소하거나 아기 미끄럼틀 만들어줄 때 수시로 접게 되어 잘 쓰지 않게 되었다. ㅜㅜ
  • 겨울을 나면서 느낀 점인데 여름엔 잘 모르겠지만 겨울엔 매트 두께 때문에 바닥의 따뜻함이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