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온병은 알고 있었지만, 보온 포트라는 것은 미처 몰랐는데 있으면 꽤 편한 용품인가보다. 물을 확~ 끓여주었다가, 설정한 온도로 유지시켜주기 때문에 분유 수유 하는 분들에게는 있으면 참 좋은 용품이라고 한다. (온도 조절 안되는 제품도 있다는 건 뒤에서 마저 이야기하겠음) 쌍둥이가 있는 집에는 좀 더 추천하고픈 제품이다.

분유 타는 법에 대해서 이야기가 분분했는데, 여기서는 간단하게 이야기하고 넘어갈까 한다.

뜨거운 물(약 60~70도)과 한번 끓였다가 식힌 물을 적당히 섞어서 물의 온도를 맞추는 분들이 대체로 많았다. 분유 타는 법은 어머님마다 조금씩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여기서는 제품의 소개 위주로 포스팅을 진행할까 한다.

1. 한일 미피 보온포트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사용하고 있는 보온포트이다.

miffy-hanil-port1

(이미지 출처: 한일전기 www.hanilelec.co.kr )

  • 재질: 스테인레스
  • 온도: 98도, 85도, 65도
  • 용량: 2.5L
  • 가격: 약 79000원

장점

  • 밖에서 물의 양을 체크할 수 있다.
  • 뚜껑 분리가 가능하여, 보온포트 본체 세척이 나름 편리하다.
  • 잠금해제를 안 누르면 물이 나오지 않기 때문에, 아이들이 있어도 안전하게 사용 가능하다.
  • 처음에는 구연산으로 세척을 권장하기 때문에, 구연산도 같이 판매하는 판매자도 있는 듯하다.
    • 주의할점! 세척을 위해 구연산 넣어둔 것을 깜박하고, 이 물로 분유 타는 분들이 은근 있는 듯하니 이런 점은 신경쓰자.

단점

  • 물을 가열할 때 온도를 따로 설정 안해두면, 물이 끓은 후에 물의 온도는 85도로 유지된다고 한다.
    • 분유수유하는 분들은 65도 설정 잊지마시길!

2. 필립스 보온포트

한일 미피 사용자가 좀 더 많은 것 같기는 하지만, 필립스 사용자도 꽤 있는 듯하다.
추천하는 모델은 HD 9380. 현재는 판매하는 곳이 없고, 3월 초에 출고예정이라 한다.

philips-port1

(이미지 출처: G마켓 )

  • 재질: 바닥은 스테인레스, 나머지는 플라스틱
  • 온도: 100도, 95도, 90도, 80도, 40도
  • 용량: 1.0L
  • 가격: 약 20만원

100도로 설정하여 뜨겁게 끓였다가 식힌 후에, 필요한 온도(40도)로 다시 끓이는 방식으로 이용하면 될 것 같다.

  • 물의 양에 따라서 물이 끓는데 드는 시간은 조금씩 다르겠지만, 약 1~2분이면 설정한 온도로 끓일 수 있다고 한다.

장점

  • keep warm 버튼을 누르면 30분간은 설정된 온도로 유지가 가능하다.
  • 한번 팔팔 끓였다가 식힌 물이라면, 40도로 가열한 후에 이 물로 바로 분유를 탈 수 있다.
    • 참고로, 엄마들마다 분유 타는 법이 다르기 때문에 이 점에서는 논란의 여지가 있을 듯 하다. 다만, 이러한 방법으로 분유를 타는 분들도 계시다는 점에서 이 방법을 언급한다.

단점

  • 가격이 이 중에서 가장 비싸다.
  • 전부 스테인레스가 아니라 일부 플라스틱이라 마음에 걸리는 분들도 다소 있을 수 있다.
  • 용량이 다른 제품에 비해서 작은 편이다. 

3. 쿠쿠 보온포트

후기가 굉장히 많고, 사용자도 많은 제품인 것 같다.

cuckoo-port1

(이미지 출처: 쿠쿠전자 http://www.cuckoo.co.kr/ )

  • 재질: 스테인레스 재질에 내부는 불소 코팅이 되어 있다.
  • 온도: 조절 안됨
    • 예전 모델은 온도 조절이 되었으나, 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