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 선물을 하나 추천하려고 한다. 추천시기는 8개월 이후부터 사용가능하고 12개월 이후부터는 본격적으로 가지고 놀기 시작하고 그 이후로도 오래 가지고 노는 장난감이다. 12개월 무렵 영유아 플라자에서 대여해서 가지고 놀았던 제품인데 그 당시에도 엄청난 호응을 보였는데 15개월인 지금 다른 장난감을 빌리러 갔는데 비지쥬(BUSY ZOO) 앞에서 떠나지 못하는 아들 때문에 뒤늦게 포스팅을 결심하게 되었다.

나무 원목 장난감으로 무게가 꽤 나간다. 30(가로)*30*(세로)*44(높이)cm의 크기이고 가운데 BUSY ZOO라고 쓰여져 있는 아치 모양 부분을 잡고 이동하면 된다.

  • 이 제품의 권장사용시기는 12개월 이상이라고 합니다만, 많은 분들이 돌 전부터 사용하시는 듯합니다. 빠르면 8개월부터 사용하는 분들도 있네요.
  • 이 포스팅의 이미지 출처는 ann님이 직접 찍어주신 사진입니다. 사진에 나오는 제품은 비지쥬입니다.

#1

가장 위에는 롤러코스터가 있는데 그래서 이 제품을 “비지쥬 롤러코스터”라고 부르기도 한단다. 형형 색색의 구슬을 꼬불꼬불 철사길을 따라 이동시키면서 노는 장난감이다. 그 밑에는 나무로 만들어진 동물 친구들도 있는데 구불구불 파인 홈을 따라 이동시키게 되면 여러 아치형 문을 통과해서 나오게 된다. 이 부분을 가장 잘 가지고 놀았고 손의 소근육 발달에도 도움이 될 것 같다. (#1)

#2

문열기 놀이가 4군데의 옆면 중 한군데를 장식하고 있다. 보이는 것처럼 문을 닫아둔 상태에서는 동물의 무늬만 보이다가 문을 열면 동물이 그려져 있다. 개구리, 얼룩소, 호랑이, 기린이 그려져 있다. 문을 열어주면서 동물소리를 엄마가 내주면 좋아한다. 문여닫기를 한참 좋아하는 12~15개월 아기들에게 인기있는 부분이다. (#2)

#3

다음은 상하 그림 맞추기이다. 삼각기둥 모양으로 된 원목을 이리저리 돌리면서 동물의 머리부분과 다리부분을 돌려가면서 맞추는 것인데 가장 호응도가 낮았다 ㅠ.ㅠ 좀 더 크면 좋아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다른 구매자들의 평에서도 이 부분이 가장 호응이 없는듯하다;; 아.. 그리고 이전에 퍼즐 관련해서 글을 읽다가 알게 된 사실인데 이런 맞추기 장난감들을 가지고 놀다가 아이가 다르게 맞추었다고 해도 “틀렸어”라고 하는 것보다는 “아 기린 머리에 코끼리 다리가 만나니까 재미있네요” 등등의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주면서 “기린 머리에 기린 다리는 어떨까”하는 반응을 보이는 것이 좋다고 한다. (#3)

#4

다음은 떼굴떼굴 굴러 내려오기 부분이다. 판매하는 곳에서는 속도놀이라고 이름을 붙였던데 무거운 코끼리가 제일 먼저 내려오고 다음에 오랑우탄, 그 다음에 달팽이 속도로 내려온다고 한다. 중량에 따라서 내려오는 속도가 다른 것을 설명해주면 된다고 하는데… 가지고 놀아주면서도 몰랐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