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식 용품을 알아보면서, 이유식 스푼도 엄마들이 선호하는 제품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아이가 입을 크게 벌리지 않기 때문에 스푼이 너무 크면 안된다거나, 스푼이 너무 깊으면 입에 들어갔던 이유식이 반 정도는 그냥 나온다거나 하는 등의 이유로 엄마들이 이유식 스푼으로 선호하는 스푼이 있었다.

이유식 스푼으로는 리첼, 에디슨, 먼치킨, 옥소 스푼 등을 사용하던데, 초기 이유식으로는 리첼 이유식 스푼을 추천할까 한다.

제가 초기, 중기 언급을 하다보니 도대체 이 시기는 언제를 이야기하는지 궁금해져서 찾아보았는데요. 이유식 초기는 생후 4~6개월, 중기는 생후 7~8개월, 후기는 9~12개월이라고 합니다. (출처: 네이버 매거진- 씹는 이유식이 좋은 이유)

리첼 이유식 스푼 포스팅을 본격적으로 하기에 앞서서 간단한 팁을 이야기하자면, 엄마들에게 초기 이유식 스푼으로 베스킨라빈스 스푼도 많이 이용한다. 스푼이 깊지 않고, 스푼의 머리가 크지 않기 때문에 엄마들이 애용하는 초기 이유식 스푼 중에 하나다. 다만, 플라스틱이기 때문에 아이가 이가 많이 나면 스푼을 깨물어서 부러뜨릴 수 있으므로 엄마가 먹여주는 용도로만 사용해야지, 아이가 혼자 쓰기에는 적합하지 않다.

(2탄은 중기 이유식 스푼으로 에디슨 스푼과 먼치킨 스푼 비교 포스팅을 준비하였습니다.)

richell-baby-meal-spoon

소프트 스푼 2개

(이미지 출처: 11번가 )

richell-baby-meal-spoon2

소프트 스푼(노랑), 플라스틱 스푼

(이미지 출처: 11번가 )

제품 설명

  • 소프트 스푼만 두 개로 구성된 제품도 있고(이미지 1), 소프트 스푼과 플라스틱 스푼으로 구성된 제품도 있다. (이미지 2) (두 개 다 많이 사용하는 구성임)
  • 소프트 스푼의 경우 손잡이 부분은 플라스틱이고, 아이가 입에 넣는 부분은 말랑말랑하다.
  • 손잡